한전KPS, 부정수당 이어 직원 친인척 채용비리 논란
한전KPS, 부정수당 이어 직원 친인척 채용비리 논란
  • 현지용 기자
  • 승인 2018.10.11 15:33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1000억원 허위수당 폭로, 친인척 무기계약·정규직 채용비리
"노조에서 정규직 전환을 결정해 노조 빽만 있으면 되는 문제"
한전KPS
한전KPS

[땡큐뉴스 / 현지용 기자] 한전KPS가 1000억원대 허위수당을 받았다는 폭로에 이어 직원의 친인척을 채용한다는 채용비리까지 폭로가 돼 논란이 예상된다.

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오후 관련 자료를 공개하며 "어제 JTBC, CBS 등 언론에서 한전 KPS 직원들의 허위근무수당을 보도 한 이후 전직 한전KPS 직원으로부터 '허위수당 수령은 오랜 관행에다 채용비리도 만연하다'는 제보를 받았다"고 밝혔다.

이 의원은 제보자와의 녹취자료를 그 증거로 제보자는 "비정규직을 뽑을 시 한전 KPS 직원의 와이프나 자녀를 뽑아왔고, 일정시간이 지나면 무기계약직, 정규직으로 전환시켜왔다"며 "입사할 때도 전임자에게 인수인계를 못받았음에도, (채용비리 당사자)본인은 퇴사 시 회사에 문제점이 될 만한 일에 대해 본인이 했던 일을 다 삭제했다. 이는 회사의 지시로 한 일"이라 전했다.

이 의원은 "11일 오후 산업부 국정감사장에서 한전KPS의 임금비리 내용 및 채용비리 제보 녹취를 공개하고 산업부 장관에게 강도 높은 감사를 요구할 것"이라며 "국회 산업위 차원에서 한전KPS에 대해 감사원 감사 청구를 의결해 줄 것을 공식 제안할 예정"이라 공언했다.

이 의원이 공개한 제보 녹취록에서 제보자는 채용비리자를 가리켜 "시간 외 수당으로 60시간을 오자마자 달아줬다. 실제로 근무를 안함에도 허위로 시간 외 수당을 작성해 받는, 오래된 관행"이라며 채용비리에 대해 "(한전 KPS)노조가 계약직에서 정규직 전환을 결정하기에 노조에게 잘 보여야 한다. 일을 하던 말던 상관없이 노조에게만 잘 보이고 빽만 있으면 된다. 일단 채용부터 문제"라고 말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