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한전, 묻지마 투자로 500억 손실…손해는 국민의 몫”
“한전, 묻지마 투자로 500억 손실…손해는 국민의 몫”
  • 이영진 기자
  • 승인 2018.10.16 10:53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신재생에너지 관련 회사 59개 중 투자손실이 난 회사는 무려 44곳...총 투자손실은 512억원
한전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에 투‧출자하여 500억원 이상 투자손실을 낸 것이다.
한전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에 투‧출자하여 500억원 이상 투자손실을 낸 것이다.

[땡큐뉴스 / 이영진 기자] 한국전력공사가 현재까지 투자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관련 회사 59곳 중 무려 44곳(약 74.5%)에서 투자손실이 났으며 총 투자손실은 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.

탈원전에 따라 3분기 연속 당기순손실을 내고 있는 한전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에 투‧출자하여 500억원 이상 투자손실을 낸 것이다.

16일 윤한홍 의원이 한전의 2017년 말 기준 ‘투자 및 출자 현황’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전이 투자한 신재생 에너지 관련 기업 59곳의 취득가액은 총 1조3251억원, 장부가액은 총 1조2739억원으로 2017년 말을 기준으로 5112억원의 투자손실이 났다. 한전이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1곳 당 8억원의 투자손실이 난 셈이다.

반면 한전이 투자하고 있는 다른 분야의 기업 326곳의 취득가액은 총 35조2542억원, 장부가액은 총 36조3854억원으로 2017년 말을 기준으로 1조1312억원의 투자이익이 났다.

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1곳 당 8억원의 투자손실을 내는 동안 다른 분야는 기업 당 34억원에 투자이익을 낸 것이다.

한전이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59개 기업의 2017년도 당기순이익의 평균은 12억원으로, 다른 분야 326개 기업의 당기순이익 평균 37억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.

또한 한전이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59곳 중 약 절반인 27곳(45.7%)은 2017년도에 당기순손실이 난 부실기업이었다.

특히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중 <라오스 세남노이 수력발전>의 경우 2017년도 당기순손실이 167억원이었으며 2017년 말을 기준으로 투자손실은 97억원이다.

한편 윤 의원은 “한전이 투‧출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59개 중 27개(45.7%)는 부실기업이었다”라며 “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적자가 가중되고 있는 한전이 투자에서까지 부실한 신재생 발전을 챙기다가 손해만 커진 형국이다. 한전이 신재생에너지 기업에 투자하는 동안 그 손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으로 넘어올 것이다”고 말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